20년만에 바다로 간 돌고래가 사육사에게 돌아온 이유(15)
ab***** 2022-08-06
https://youtu.be/WXofZuGhFFQ


ㅜㅜ 눈물나
그물 다같이 내릴 때 인간들도 시원해보인다

근데 얘네들 실종인가봐 넘 오래 갇혀있다가 방류되서 그런가 ㅜㅜ
안 좋게 보는 사람들도 많네 …
나도 좀 그렇다 자세하게 다시 보니까 뭐가 더 나은 거였을까 싶은데
ad*****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20년 사육된거면 이제 노년기 아녀?
1000000000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얘네는 시발새끼들이 그냥 돌고래 고려장한거임..너무 오래 사육하고 쓸모없어지니까 방사한 스탈. 결국 실종됨.
re*********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ㅠ...
na*******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ㄴㄴ 웅 지금 어떤가 궁금해서 찾아보니까 죽기 전에 그런 거라는 의견이 많네
20년 사육이면 그냥 돌봐주는 게 맞는 거 같아
그래서 인간들이 시원해보였나;;;
ad*****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실종이라도 노년은 자유가 뭔지 느끼면서 죽었을거임
bl********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45℃)     
시발…
gl** 2022-08-06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나는 이런거 보면..
인간에게 착취당한 동물들이 말간 눈 하고 있는거 보면은 막
너무 화나고 슬퍼서 머리가 막 어질어질해져..
no***** 2022-08-07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음악이랑 다 어우러져서 너무 눈물난다 이 영상 ㅠ
ss*** 2022-08-07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ss 나도 음악이 참 슬펐어
노킹 온 헤븐스 도어라는 영화 생각 남

불치병 걸려서 시한부 삶응 살던 두 사람이 마지막으로 바다가 보고 싶어서
병원을 탈출해서 마피아 돈도 훔치고 엄마 차도 사주고
온갖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가는 내용인데
마지막엔 바닷가에서 둘이 생을 마감함

활동반경 넓은 돌고래한테
저 작은 수족관은
인간으로 치면 안방 하나 크기 공간에서
평생을 사는 거라는데
다 늙어서 죽기 직전에
마지막으로 진짜 바다를 한 번 보고 싶었을 거란 생각이 듬

나는 절대로 평생을 살아온 안방같은 병원에서
침대에 누워 생을 마감하고 싶진 않거든
노킹 온 헤븐스 도어 주인공들처럼
한번이라도 좋으니 바다를 보고 싶어

저 돌고래들도 그랬을 거고
울면서 보내주는 사육사들도
얘들한테 마지막으로
진짜 세상을, 넓은 바다를 보여주고 싶었을 거같음
ab***** 2022-08-07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45℃)     
또 애새끼에 눈먼 아줌마들이 개처럼 동물원가겟지 ㅋㅋㅋㅋ
불쌍허다 눈떴더니 바다도 까먹고 재주돌기나하고
yn***** 2022-08-07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내가 돌고래였으면
밥 굶으면서 시발...집에 있을걸....
하다가 뒤질듯
pi 2022-08-08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ㅠㅠ

돌고래가 실종됐는지 어떻게 알아?
그냥 바다에서 사는 거 아냐?
ak**** 2022-08-08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ㅅㅂ 인간이 젤 나쁘다
보고 눈물났어
돌고래들 실컷 이용하다가 은퇴시킨거 아니냐? ㅠㅠ돌봐줘야되는거 아님?
Ku**** 2022-08-08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진짜 불쌍하긴 하네 사육사들은 더 잘 알거 아냐 ㅈ되는거... 근데 실종은 뭐야?
실종된지 어케 아는거
ra****** 2022-08-08 이 답글 돈주기    이 글 튀겨버리기 (0℃)     

사업자번호: 783-81-00031

통신판매업신고번호: 2018-경기광주-1339

경기도 광주시 경충대로 1422번길 42 204-501

문의: idpaper.kr@gmail.com

도움말 페이지 |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이용약관

(주) 이드페이퍼 | 대표자: 이종운 | 070-8648-1433